발레단 소식
KOREA YOUTH BALLET STARS
[스포츠경향 2018. 2. 6.] 한·몽 발레로 새터민과 몽골 이민자 보듬는다
2023.07.20 01:35:58 조회수 : 242
한·몽 발레로 새터민과 몽골 이민자 보듬는다
양국 간 민간외교 … 새터민과 몽골인에 무료 공연

헬스경향 장인선 기자
2018. 2. 6.

(출처 https://sports.khan.co.kr/bizlife/sk_index.html?art_id=201802061813004&sec_id=561801&pt=nv)

 
한국과 몽골이 발레로 새터민과 몽골인들을 보듬는 공연이 열린다.
한국의 ‘코리아 발레스타즈’와 ‘유스발레스타즈’ ‘몽골국립발레단’이 합동 발레콘서트를 10일 경기도 용인의 포은아트홀에서 열게 된 것.
한국 ‘코리아 발레스타즈’와 ‘유스발레스타즈’, ‘몽골국립발레단’이 10일 합동공연을 열고 새터민과 몽골 이민자들의 외로운 마음을 위로한다. 처음에는 새터민을 위해 무료로 개방하려고 했는데 한국에 체류하는 몽골이민자 등이 다니는 몽골학교 학생들에게도 일부 무료공연을 하기로 했다.

한국과 몽골의 합동공연은 몽골에서 먼저 초청해서 지난해 4월 진행됐다. 12월에는 한국에서 ‘호두까기 인형’공연을 진행했고 이번 공연까지 합하면 벌써 세 번째 합동공연이다. 이 공연을 위해 몽골국립발레단 소속 무용수 남성 6명, 여성 1명이 일정을 쪼개 한 달 전부터 연습하고 있다.

코리아발레스타즈의 조미송 단장은 “한국에서 첫 공연을 갖는 몽골국립발레단 남성무용수들의 기개와 한국무용수들의 우아함이 어우러지는 무대가 될 것”이라며 “러시아 정통 클래식과 가장 진보적인 독일안무가의 현대발레를 함께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문화에 목마른 새터민과 고향이 그리운 이민자, 학생들로 구성된 몽골학교 학생들에게 무대를 개방해 두 나라가 가까워지는 데 도움의 손길을 보태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주한 몽골 오송 대사는 “지속적인 협력으로 두 나라가 세계 무대에 우뚝서길 바란다”며 “몽골대사관도 두 나라의 문화교류 사업에 전폭적인 협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TOP 버튼 TOP 버튼